수원시 조청식 제1부시장·조무영 제2부시장, 다중이용시설 현장 점검

18~19일 다중이용시설 찾아가 방역수칙 준수 여부 점검
뉴스일자: 2021년04월10일 10시00분

 [에코데일리뉴스=김광호 기자]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 조무영 제2부시장과 수원시 간부 공무원들이 18~19일 밀집도가 높은 다중이용시설을 찾아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했다.
 
조청식 제1부시장은 19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는 외국인으로 북적이는 수원역 임시선별검사소와 체육시설, 어린이집, 백화점 등을 찾아 특별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했다. 조무영 제2부시장은 18일 목욕장과 식당을 점검했다.
 
4개 구청장, 각 실·국장도 18~19일 감염 위험도가 높은 취약 시설과 이용자가 많은 다중이용시설을 점검했다.
 
수원시는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연장, 강화된 정부의 수도권 특별방역 지침에 따라 3월 28일까지 밀집도가 높은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특별방역 점검을 한다.
 
새 학기, 봄철 야외활동 증가에 따른 4차 대유행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관내 분야별 중점관리 시설 28개 업종 2만 9673개소에 대한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중점 점검사항은 ▲시설관리자 방역수칙 이행 ▲이용자 체온측정 ▲마스크 착용 준수 등 감염병 차단 방역수칙 ▲시설 내 전자출입명부 설치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 비치 등이었다. 시설 관계자에게는 방역수칙을 위반했을 때 무관용 원칙에 따라 내리는 행정조치를 안내했다.
 
방역수칙 위반 행위가 적발되면 관리자에게는 300만 원 이하 과태료, 이용자에게는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된다. 적발된 업소는 재난지원금, 생활지원금, 손실보상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한편 수원시는 지속되는 어린이집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지난 3월 16일 보육교사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행정명령을 자체 시행하고, 보육시설 특별점검을 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마스크를 착용시키기 어려운 영유아를 돌보는 보육교사를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로 선정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하는 등 집단감염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김광호 기자 : elc0512@hanmail.net]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이 뉴스클리핑은 http://ecolover.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