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긴급대응 조치

시민들에게 발령 상황 전파하고, 자원회수시설·공공하수처리장 감축 운영
뉴스일자: 2021년03월19일 16시48분

   [에코데일리뉴스=김광호 기자]
수원시가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11일 오전 6시부터 긴급대응 조치를 시행했다. 대응 조치는 오후 9시까지 이어진다.
 
수원시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10일 오후 5시 15분) 즉시 수원시 홈페이지(https://www.suwon.go.kr)와 대기오염 안내 전광판, 버스도착알리미(BIS), 재난 문자 등으로 시민들에게 발령상황을 전파했다.
 
비상저감조치 시행일에 운행이 제한되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소유주들에게는 차량 운행으로 인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추가로 안내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비상저감조치 시행일에 차량을 운행한 사실이 적발되면 과태료 10만 원을 부과한다.
 
수원시는 11일 시내 주요 도로에서 미세먼지 분진 흡입차와 살수차를 운행하고, 자원회수시설과 공공하수처리장은 20% 이상 감축 운영했다. 
 
관내 지하역사에도 실내공기 질 관리를 강화하도록 대응 지침을 전달했다.
 
건설공사장에는 토목작업 중지·작업시간 단축에 대한 점검을 강화했고, 민간 대기 배출사업장에는 운영시간 단축에 자율적으로 참여하도록 독려했다.
 
또 어린이집, 경로당 등 민감 계층 이용시설에 발령상황을 알리고, 매뉴얼에 따라 대응하도록 조치했다. 
 
대기오염 경보에 따른 야외 프로그램 운영기준에 따라 야외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관광·문화·체육 행사는 취소·연기했다.
 
한편 11일 오후,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김기배 환경국장 등 수원시 공직자들이 수원시자원회수시설을 찾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에 따른 소각량 감축 이행 여부를 점검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번 고농도 미세먼지는 중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15일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측된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외출할 때는 될 수 있는 대로 대중교통을 이용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을 운행하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광호 기자 : elc0512@hanmail.net]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이 뉴스클리핑은 http://ecolover.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