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산업기술원, 시민과 함께 세종시 수자원 문제 해결한다

10월 6일, 세종시에서 시민이 참여하는 일상생활 실험실(Living Lab) 출범
뉴스일자: 2020년10월07일 11시25분

[에코데일리뉴스=조재용 기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유제철)은 10월 6일 세종특별자치시의 수자원 문제해결을 위해 지역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일상생활 실험실(Living Lab)을 시작한다.

일상생활 실험실(Living Lab)이란 주민들의 생활공간 안에서 연구자와 주민이 함께 문제해결을 모색하는 현장 중심의 연구개발 방법론이다.

이번 일상생활 실험실은 세종 스마트시티에 최적화된 물공급·물순환 기술을 개발하는 ‘지능형 도시수자원관리 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되었다. 환경산업기술원이 발주한 이 기술개발사업의 연구기관인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기술개발 과정에서 시민들이 직접 문제를 발굴하고 해결책을 찾아낼 수 있도록 실험실을 운영한다.

이를 위해 환경산업기술원과 토지주택공사는 지난 9월 세종시 주민을 대상으로 일상생활 실험실에서 활동할 시민 60명을 모집했다.시민연구반(40명)은 도시침수, 빗물저장․활용 등의 수자원 문제를 직접 발굴하여 우선적으로 해결이 필요한 과제를 제시하고, 시민실증반(20명)은 실증 과정에서 수자원 관련 기술을 직접 체험해 보고 개선 아이디어를 도출하는 활동을 한다.

환경산업기술원과 토지주택공사는 실험실 참여 시민들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물부족, 빗물활용, 수돗물 음용 등 다양한 수자원 관련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실험실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지역 사회 환경 현안 해결에 앞장선 시민을 ‘시민 환경과학자’로 위촉할 계획이다.

유제철 환경산업기술원장은 “일상생활 실험실을 더욱 확대해 환경 기술개발이 현장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도록 하고, 또 지역 현안 해결에 주민이 참여하는 기회도 늘리겠다”고 밝혔다.


[조재용 기자 : hkpress@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이 뉴스클리핑은 http://ecolover.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