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고양(을) 박원석 예비후보, 고양시 재난 기본소득 시행 제안

- 추경예산 규모 늘리고 피해계층에 대한 현금성 직접지원으로 조정해야
뉴스일자: 2020년03월12일 10시44분

[에코데일리뉴스= 조승희 기자]
제21대 총선 정의당 고양시(을) 예비후보 박원석은 11일 오전 후보 캠프사무소에서 진행한 '코로나 민생재난 비상대책 제안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는 확진자 증가세가 꺾인 상황이긴 하지만 아직 마음을 놓을 단계는 아닙니다" 라고 말하고 감염병 재난에 이어 민생재난이 밀려오고 있는 상황을 우려하며, 이에 대한 대책과 해법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대통령과 4당 대표 간의 회담이 열렸고 이 자리에서 추경이 집중적으로 논의되었고  “추가경정예산안은 감염병 대응 및 민생피해 직접지원을 위해 노력한다”라고 합의된 결론이 3월 5일  정부가 내놓은 추경안을 살펴보니 저와 정의당이 제안하고 대통령과 여야대표가 합의한 민생피해 직접지원 원칙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박원석 예비후보는 "국민이 진정 원하는 것은 보증, 융자와 같은 겉핥기식 대책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대통령과의 합의까지 어겨가며 함량 미달의 대책을 내놓은 것"이라 말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민생피해 직접지원 추경 예산안을 다시 국회에 제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최근 전주시에서 250억원의 지방재정을 들여 코로나19로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하지 못하는 취약계층 주민 5만명에게 50만원씩 지급하는 방식의 기초 지자체 주관 재난 기본소득을 시행한 것처럼 고양시도 지역 단위 재난 기본소득의 도입해야 한다고 제안하고 특히 독거노인, 한부모 가정, 비정규직, 생계형 아르바이트, 택배기사, 시간강사 등을 대상으로 예산을 편성한다면 충분히 고양시 재정으로 감당 가능한 수준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박원석 선거캠프는 정의당 중앙당 방침에 따라 선거사무소에 <코로나19 민생재난 비상 대응센터>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조승희기자 :calfredo@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이 뉴스클리핑은 http://ecolover.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