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호수공원 50여 년 된 왕벚나무에 새 생명을

뉴스일자: 2019년05월27일 17시29분

[에코데일리뉴스=조현건 기자]
고양시는 지난 21일부터 일산호수공원 내의 수령 50여 년 이상된 왕벚나무 27주에 대해 외과수술을 추진 중이다.

현재 호수공원에는 호안 산책로를 따라 약 2천여 주의 왕벚나무가 식재돼 있어 봄이 되면 화사한 벚꽃 길을 걷는 이용객들이 많아 ‘벚꽃 명소’로 알려져 있다.

이런 아름다움을 가진 벚나무는 상처부위가 잘 아물지 않고 부후균의 침입으로 수피와 목질부의 피해 확산이 빨라 수목이 쉽게 고사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는데, 호수공원의 벚나무는 수령 50여 년 이상된 노령목이 많아 병충해에 특히나 취약하다.

이에 시는 부패부 제거, 살균처리, 인공수피처리 등 외과수술을 통해 부후균의 확산을 막고 상처부위 치료를 위해 우선적으로 부패가 심하게 진행 중인 왕벚나무 27주를 선별해 외과수술을 시행 중이다.

최경수 공원관리과장은 “고양시의 랜드마크인 호수공원에서는 각종 수목에 대해 외과수술, 병해충방제 등 생육환경 개선작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생태적으로 건강한 도시공원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말하며,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욱 더 화려한 호수공원 벚꽃 길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조현건 기자 : chohk8753@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이 뉴스클리핑은 http://ecolover.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