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파견용역 근로자 30명 정규직 전환

뉴스일자: 2018년07월10일 07시19분

[에코데일리뉴스=오혜란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7월 6일 공단 파견용역 근로자 30명에 대해 정규직 전환을 실시하고 임용장 수여식을 개최하였다.


이번 정규직 전환은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실시하였고, 비정규직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차별해소 등 사회 양극화 완화 및 공공서비스 질 개선을 위해 추진하였다.

특히, 고령자 친화 직종에 해당하는 시설물청소 및 경비 근로자들의 경우 정년을 만65세로 상향하여 고령층의 일자리 기회와 고용안정성을 보장하였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새롭게 공단의 구성원이 된 직원분들의 임용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앞으로 조직에 대한 소속감 및 안정된 고용환경에서 직원들과 소통하며 화합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만들어 달라” 고 당부했다.

한편, 공단은 지난 1월 2일 기간제 근로자 10명에 대해서는 이미 정규직 전환을 완료한 바 있다.


[오혜란 기자 : dhgpfks0239@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이 뉴스클리핑은 http://ecolover.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