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의원, 민족화해협력범국민위원회 공동의장으로 선출

뉴스일자: 2018년03월09일 08시44분

[에코데일리뉴스=조재용 기자]
노웅래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마포갑)이 민족화해협력범국민위원회 (이하 민화협) 공동의장을 맡게 됐다.


어제(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민화협 제20차 정기대의원회』에서 노의원은 공동의장으로 선출되었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는 1998년, 처음으로 보수와 진보, 중도를 망라하여 민족화해와 통일준비를 위해 정당, 종교,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결성한 ‘범국민 통일운동 상설협의체’이다.

민화협은 사회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200여 개의 정당, 종교, 시민사회단체가 회원단체로 가입되어 있으며, 미국, 중국, 호주 지역에 10개의 해외협의회를 두고 있다.

노웅래 의원은 “통일과 남북문제에 관해서는 보수와 진보가 따로 없다”며, “문화·예술·체육 등 다양한 분야의 남북 교류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 현재, 민간교류 차원에서 통일과 남북화해협력에 있어 민화협의 역할이 더 커진 만큼 주어진 소임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재용 기자 : hkpress@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이 뉴스클리핑은 http://ecolover.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