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철수 전)서울시의원, “동대문구를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로”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권 창출을 위해 뛰었고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뛰겠다”
뉴스일자: 2018년03월09일 08시50분

[에코데일리뉴스=조재용 기자]
전철수 전)서울시의원이 3월 8일 11시 6·13 동대문구청장선거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서울 동대문구 용신동 선거사무소에서 동대문구청장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전 전)의원은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권 창출을 위해 뛰었다”며 “이번 출마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동대문구를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로 만들겠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전 전)의원은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당선에 기여했고 제19대 대선에선 문재인후보 특보 부단장을 맡았다. 그는 “민주당 승리를 일궈온 전철수가 동대문을 자치분권의 성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전 전)의원은 또한 “전철수의 승리는 지역 정치인의 승리”라고 강조했다. 동대문구 의원 2회, 서울시의원 2회 연임하며 성장한 정치인이 구청장이 되는 모범사례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전 전)의원은 “서울시와 동대문구 의정활동을 통해 쌓아온 노하우를 동대문구민들에게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전 전)의원은 동대문구 정보화도서관 건립과 홍릉문화복지센터 건립, 서울약령시장 내 한방진흥센터 건립, 한방문화축제 추진, 우이신설선 등 도시철도망 개통, 청량리에서 중랑구로 넘어가는 면목선 경전철 착공 등을 주요 성과로 꼽았다. 또한 홍릉근린공원과 배봉산 녹지 및 둘레길 조성, 노인·여성·장애인 복지증진을 위한 자치법규 제정, 청량리동부청과시장 재건축, 홍릉 일대 바이오센터 유치 등에도 많은 기여를 했다고 자부했다.

전 전)의원은 ‘완전히 새로운 동대문’을 위한 5가지 정책 비전을 제시했다.

첫째, ‘4차 산업혁명의 중심지’ 동대문이다. 
이를 위해 전 전)의원은 “홍릉 일대를 바이오산업을 기반으로 한 4차 산업혁명 거점지로 만들고, 공동주택과 공공시설을 태양광 발전소로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노후된 주거지를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명품주거공간으로 재창조하고, 청량리역 일대를 동대문구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육성한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둘째, ‘교육 특구’ 동대문이다.
이를 위해 전 전)의원은 “동대문구 4개 대학의 교육 인프라를 통해 동대문구 주민들과 함께 성장하는 교육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서울형 혁신학교를 유치하고, 체험과 협업 중심 맞춤식 진로교육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셋째, 모두가 신명 나는 동대문이다.
이를 위해 전 전)의원은 “동대문형 마을기업 100개 육성하고, 공공기업 인턴제와 공동작업장을 확대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전통시장과 지역별 상권 활성화, 어린이·여성 안전 보장 정책, 도시철도망 확대, 녹지 확충 등을 제안했다.

넷째, 따뜻하고 감동 있는 동대문이다.
이를 위해 전 전)의원은 “찾아가는 의료서비스를 확대하고,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보살핌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또한 국·공립 어린이집과 인생이모작 지원 사업, 출산지원 확대, 공공산후조리원 설립 등을 제안했다.

다섯째, 문화·예술이 꽃 피는 동대문이다.
이를 위해 전 전)의원은 “문화체육복합센터를 건립하고, 생활체육시설과 맞춤형 스포츠를 장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중랑천 뚝방길 문화인 창작거리 조성, 마을형 문화축제 확대 등을 제안했다.

전철수 전)의원은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준비된 구청장 후보”라고 강조했다. 전 의원은 학부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하고 한국외대 대학원에서 행정학 석사를 받았다. 동대문구의회 부의장,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장, 소상공인 지원특별위원장, 강남북 교육격차해소 특별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전 전)의원은 “40년간 동대문구와 함께 했고 20년간 동대문구 골목을 누볐다”며 “주민과의 작은 약속도 지키기 위해 현장을 찾아갔다”고 말했다.    
 

[조재용 기자 : hkpress@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이 뉴스클리핑은 http://ecolover.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