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 8월 08일 (토)
에코마을 |  에코마켓 |  에코맘

뉴스홈 > 뉴스 > 국토해양
2020년06월10일 18시3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KOEM, 신안갯벌 습지보호지역 해양폐기물 관리사업 위․수탁협약 체결
신안군 1004섬 해양폐기물 관리사업 수행 박차

[에코데일리뉴스=오혜란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지난 1일 신안군(군수 박우량)과 신안갯벌 습지보호지역 일대의 해양폐기물 관리사업을 위한 위·수탁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신안군은 계절풍의 영향으로 중국 등 동남아시아 국가로부터 기인한 다량의 해양폐기물이 유입되고 있으나 1004개의 유·무인 도서로 이루어진 지리적 특성으로 해양폐기물의 즉각적인 수거·처리가 어려운 실정이다.

  특히, 신안군은 천혜의 자연환경과 생물다양성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최대규모(1,100.86㎢)의 신안갯벌 습지보호지역을 지정·관리하고 있어, 해양폐기물로부터 기인하는 다양한 오염요인으로부터 신안갯벌을 보전해야 할 필요성을 체감해왔다.
 
  이에, 신안군은 해양폐기물의 분포실태와 성상조사를 통해 기초자료를 확보하였으며, 이를 기반으로 지역별 해양폐기물 관리시설을 설치하여 효율적인 수거·처리 프로세스를 정립하고자 해양환경 전문기관인 해양환경공단과 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으로 공단은 신안군의 특성에 적합한 해양폐기물 관리체계를 정립하고, 해양폐기물 관리시설의 표준설계 및 설치지역 타당성분석 등을 수행할 계획이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그 간 축적된 해양보호구역센터의 노하우를 통해 해양폐기물 관리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해양보호구역 관리사업을 지속 발전시켜 국민들이 깨끗한 해양환경을 누리고 지속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안갯벌은 전 세계에서 가장 두꺼운 조간대 펄 퇴적층이 형성되어있어 해수면 상승에 따른 홀로세 퇴적진화를 잘 보여주는 성숙한 다도해형 섬 갯벌의 전형으로써, 갯벌생태계의 보전 강화를 위해 2018년 서울시의 2배(약 1,100㎢)에 달하는 면적을 습지보호지역으로 확대·지정(2010년, 43.62㎢)하여 관리하고 있다.


[오혜란 기자 : dhgpfks0239@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오혜란 (dhgpfks0239@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토해양섹션 목록으로
[국토해양]해양환경공단, 해...
[국토해양]한국해양수산개발...
[국토해양]해양환경공단, 해...
[국토해양]해양환경공단, 美 ...
[국토해양]해양환경교육원, ...
다음기사 : 해양환경공단, 백령도 점박이물범 서식지 정화활동 실시 (2020-06-11 18:40:00)
이전기사 : 해양환경공단, 2019년 공공데이터 제공 운영실태 평가 ‘최우수’ (2020-06-08 18:35:0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






울산지사 임명장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제휴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후원하기
상호명: 엔바이로스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 463 현대하이엘 315호    전화/ 1644-0172
디지털에코데일리(종합인터넷신문)       에코데일리(종합일간신문)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월간지)
에코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9 ecolove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