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 4월 01일 (수)
에코마을 |  에코마켓 |  에코맘

뉴스홈 > 수도권 > 수원시
2020년03월19일 09시2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드론 직접생산 확인기준 규제 완화됐다
수원시, 지역업체 애로 상담 후 정부에 개선 건의…대표자 제외→포함 변경
[에코데일리뉴스=김광호 기자]
드론 관련 기업들이 직접 생산을 확인받기 위한 기준이 완화돼 기업환경이 개선될 전망이다.
 
이는 수원시 내 벤처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한 수원시가 적극 행정을 통해 관련 규제를 개선한 사례여서 눈길을 끈다.
 
수원시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는 고시 제2020-27호 ‘중소기업자 간 경쟁제품 직접 생산 확인 기준’을 통해 지난 16일 자로 드론 직접 생산 확인 기준을 개정했다.
 
이전에는 생산인력 기준에 상시근로자는 대표자를 제외했으나, 이번 개정을 통해 대표자를 포함하도록 변경했다.
 
이에 따라 생산직 종사자가 아닌 대표자가 설계인력 또는 드론 비행 자격증을 대표자가 갖고 있어도 직접 생산 확인 기준을 충족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기준 완화는 지난해 수원시가 정부 지속적으로 개선을 건의해 온 내용이다.
 
앞서 수원시는 찾아가는 규제개혁 신고센터를 운영하며 지역 내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청취, 기업환경을 저해하는 요소들을 찾아 함께 해결하려 노력했다.
 
이 과정에서 지난해 2월 수원 델타플렉스에 입주한 벤처기업 ㈜억세스위로부터 직접 생산 확인 증명에 대한 애로를 접수했다.
 
당시 해당 업체는 드론 관련 기업이 직접생산을 확인받기 위해서는 드론 비행자격자 1명을 포함해야 하는데, 대표자는 제외돼 자격증을 가진 직원을 따로 채용하거나 직원이 자격증을 취득해야 하는 불편함을 토로했다.
 
이에 수원시는 국무조정실과 행정안전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련 중앙부처에 지속적으로 개선을 건의, 지난해 7월 의견을 수용한다는 회신을 받아 이번 개정을 끌어낸 것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기업들이 겪는 규제 애로를 현장에서 직접 발굴해 개선하는 적극 행정을 통해 기업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11월 말까지 기업 현장을 직접 찾아가는 2020 규제개혁 신고센터를 운영해 규제 및 애로와 관련한 상담을 지원하고 있다.
 
 
[김광호 기자 : elc0512@hanmail.net]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광호 (elc0512@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수원시섹션 목록으로
[수원시]수원시의회 강영우...
[수원시]60여년만에 되찾은...
[수원시]수원시의회, 제349...
[수원시]정조가 직접 지은 ...
[수원시]수원시의회, 코로...
다음기사 : 정조가 직접 지은 시(詩) 새긴 현판, 서장대에 복원됐다. (2020-03-23 09:50:25)
이전기사 : 수원시의회, ‘코로나19’ 접촉자 임시생활시설 마련 환영... “높은 시민의식에 감사” (2020-03-18 19:50:00)

고양시, ‘2019 고양시장애인가족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






울산지사 임명장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제휴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후원하기
상호명: 엔바이로스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 463 현대하이엘 315호    전화/ 1644-0172
디지털에코데일리(종합인터넷신문)       에코데일리(종합일간신문)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월간지)
에코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9 ecolove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