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 4월 01일 (수)
에코마을 |  에코마켓 |  에코맘

뉴스홈 > 수도권 > 서울시
2019년11월05일 21시3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납 함량 조달 기준 초과 수도계량기 교체 예산 60억원 증액
선제적인 조치로 수돗물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 해소 및 신뢰 회복 기대
[에코데일리뉴스=조재용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위원장 김태수)는 11월 28일 2020년도 상수도사업본부 소관 수도사업특별회계 예산안 예비심사에서 최근 문제가 되었던 조달 기준 납 함량(3.0%) 초과 수도계량기 전량 교체를 위해 60억원을 증액했다.
2015~2017년 3년 동안 서울시는 8개 업체로부터 소형 수도계량기를 42회차에 걸쳐 803,800개 구매했고, 자체 납 함량 검사에 이어 각 회차별 샘플을 취하여 한국기계전기전자연구원(KTC)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검사기간 ’19.9.30~11.13).
 
KTC 검사결과를 토대로 수돗물과 직접 접촉하는 수도계량기 외갑 하부에 대한 조달 기준 납 함량 초과 수량은 총 97,900개, 서울시 기준(0.85%) 초과 수량은 275,900개로 파악되었다.
환경수자원위원회에서는 납 함량 기준 초과 수도계량기가 서울시에 납품된 사실을 인지한 이후 2015년 이후 납품된 수도계량기 납 함량 현황을 파악하도록 하고, 서울시 기준을 조달 기준 보다 강화한 이유가 품질관리 차원이었던 점을 감안하여 조달 기준 3.0% 초과 물량에 대해서는 교체 등의 선제적인 대책 마련을 지속적으로 요구한 바 있다.
 
서울시는 업체가 원가절감을 위해 부피는 유지하되 외갑재인 황동의 중량과 두께를 감소시켜 외갑 누수 등 품질이 저하되는 사례가 발견되어 이에 대한 해소 대책으로 조달청 기준 보다 서울시 기준을 강화하였음(’09.2).
또한, 납 함량 초과 계량기가 지속적으로 납품된 것은 그 만큼 납품관리가 소홀했던 것이 원인이므로 수도자재관리센터의 납품관리 강화 등 자체적인 제도개선과 상수도사업본부의 관리감독 강화를 주문했다.이에 상수도사업본부에서는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의 납 함량 조달 기준 초과 수도계량기에 대한 교체 요구를 수용함에 따라 관련 예산 60억원 증액에 동의했다.
 
김태수 위원장은 “조달 기준을 초과하더라도 실제 수돗물에 납이 용출 되지 않아 인체 유해하지 않다는 것이 대다수 전문가들의 의견이지만, 서울시가 조달 기준 초과 수도계량기에 대해 선제적으로 교체 결정함으로서 시민들의 수돗물에 대한 불안 해소 및 신뢰 회복 차원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말하고, “내년부터 계획하고 있는 무연 수도계량기 도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조재용 기자 : hkpress@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재용 (hkpres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서울시섹션 목록으로
[서울시]서울특별시의회, ...
[서울시]조상호 의원, “규...
[서울시]정진술 시의원,‘...
[서울시]이승미 서울시의원...
[서울시]서울시의회 환경수...
다음기사 : 김기덕 시의원, 서북권의 숙원 “수색역세권 개발” 크게 환영 (2019-06-19 21:35:00)
이전기사 : 정진술 시의원,‘서울특별시 집합건물 건전관리 지원에 관한 조례안’ 본회의 통과 (2019-12-20 16:25:00)

고양시, ‘2019 고양시장애인가족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






울산지사 임명장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제휴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후원하기
상호명: 엔바이로스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 463 현대하이엘 315호    전화/ 1644-0172
디지털에코데일리(종합인터넷신문)       에코데일리(종합일간신문)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월간지)
에코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9 ecolove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