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 4월 01일 (수)
에코마을 |  에코마켓 |  에코맘

뉴스홈 > 뉴스 > 경제
2020년02월12일 11시2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중기청-서울고용노동청-중기중앙회, ‘노동시간 단축협의체’ 운영
‘현장과의 쌍방향 소통 강화’로 주52시간 근무제 안착을 위한 노력 추진
[에코데일리뉴스=조재용 기자]
서울지역 중소기업의 주52시간제 조기안착 지원을 위하여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하 서울중기청)과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이하 서울고용노동청), 중소기업중앙회 서울본부(이하 중기중앙회 서울본부)가 2020년 2월 12일 서울노동고용청에서 ‘중소기업 노동시간단축 업무협의체’를 구성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의체는 금년부터 주52시간제가 적용되는 50~299인 기업에 계도기간 1년이 부여됨에 따라, 이 기간 동안 서울지역 중소기업이 주52시간 근무제 준비를 신속히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밀착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중기청과 중기중앙회 서울본부에서 주52시간 근무제 준비 취약기업을 발굴하고, 서울고용노동청은 ‘노동시간 단축 현장지원단’에 연계하여 1:1 전문가 무료상담을 진행한다.
 
또한, 협의체 각 기관에서는 주52시간제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 대한 현장 애로사항을 파악․해결을 위하여 월 1회 정례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김영신 서울중기청장은 “주52시간 근무제가 정착되면 장시간근무 관행이 개선되고, 일자리가 창출되어 중소기업에 직접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하며, 협의체 각 기관의 협업을 통하여 주52시간제가 조기 안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시민석 서울고용노동청장은 “준비 부족 등으로 주52시간제 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3개 기관이 공동노력을 할 것이며, 또한, 이번 협의체 운영을 통해 기업의 일하는 관행‧문화를 개선하여 장시간근로 개선 뿐만 아니라 노동생산성 제고를 이끌어낼 수 있는 기회로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양갑수 중기중앙회 서울본부장은 “우리 중소기업들이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초기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우려되는 만큼, 이번 협의체가 중소기업들의 애로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하여 우리 경제가 다시금 활력을 찾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재용 기자 : hkpress@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재용 (hkpres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경제섹션 목록으로
[경제]서울지방중소벤처...
[경제]서울중기청, 영등...
[경제]서울지역 산학연 ...
[경제]서울중기청, ‘인...
[경제]신사업창업사관학...
다음기사 : 서울중기청, 송파구 “황산냉면” 백년가게 선정 (2020-02-14 11:37:47)
이전기사 : 서울중기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피해애로상담센터’ 운영 (2020-02-11 15:19:51)

고양시, ‘2019 고양시장애인가족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






울산지사 임명장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제휴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후원하기
상호명: 엔바이로스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 463 현대하이엘 315호    전화/ 1644-0172
디지털에코데일리(종합인터넷신문)       에코데일리(종합일간신문)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월간지)
에코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9 ecolove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