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 10월 24일 (목)
에코마을 |  에코마켓 |  에코맘

뉴스홈 > 주간신문 > 은평구
2019년08월19일 09시0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증산동, 신분당선·서부선 조기착공 촉구 릴레이 결의대회 및 현장서명 운동
[에코데일리뉴스=조재용 기자]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신분당선·서부선의 조기착공 및 신사고개역 신설 붐을 조성하고자 지난 7.31일부터 8.31일까지 주민서명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서명을 원하는 주민은 동주민센터 서명부스를 이용하거나 은평구청 홈페이지(http://bitly.kr/VgtDhl)에서 온라인으로 지지서명이 가능하다.


이에 발맞춰 증산동(동장 한규동)은 관내 직능단체장으로 이뤄진 서명운동 추진위원회(위원장 강찬선)를 구성하여 8월 1일 조기착공 촉구 결의대회를 개최하였고 6일 주민자치위원회, 8일 통장단으로 이어지는 릴레이 결의대회를 펼쳤다. 주민대표들은 “은평구 신사고개역 반드시 신설하라!”, “서북권 발전 견인할 신분당선·서부선 조기착공하라!”등의 구호를 외치며 서명운동에 적극 협조할 것을 다짐하였다.
 
주민들의 열의에 증산동 직원들도 화답하였다. 8월 11일 저녁 증산역과 디지털미디어시티역에는 서명운동 부스가 설치되었다. ‘신분당선·서부선 조기착공 서명운동’ 어깨띠를 둘러맨 직원들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서명운동의 취지를 설명하고 동참을 유도했다. 한 직원은 “금요일 저녁에 퇴근길이라 주민들의 참여가 저조할줄 알았다. 하지만 우리가 부탁하기 전에 스스로 오셔서 서명하시는 등 주민들의 관심에 놀랐다. 이런 염원이 헛수고가 안되게 하려면 저희들도 더 열심히 서명운동을 추진해야겠다.”라며 고무된 모습이었다.
 
현장에서 만난 한규동 증산동장은 “화해와 평화의 시대로 가는 관문인 은평구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또 우리 증산동은 재개발로 많은 인구 유입이 예상되어 증산로의 교통체증 해소를 위해서도 서부선과 신분당선의 조기착공은 반드시 필요하다. 따라서 서명운동에 많은 분들이 참여하시길 바란다.”며 열성적으로 서명운동을 독려하였다.
 
8월 11일 관내 서부동산교회, 서영교회에서 이어진 현장서명운동은 18일 오전에는 증산제일교회, 수색동 천주교회에서 계속될 예정이다. 추가로 서명운동에 참여를 원하는 주민들은 증산동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거주지역 통반장들을 통해 할 수 있다. 
 
 
[조재용 기자 : hkpress@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재용 (hkpres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은평구섹션 목록으로
[은평구]2019. 은평구 하반...
[은평구]은평청년회의소 20...
[은평구]은평소방서, 은평...
[은평구]은평구 구산동, 업...
[은평구]은평구의회 이연옥...
다음기사 : 은평구민과 함께하는 2019. 평화 페스티벌 (2019-08-14 09:30:20)
이전기사 : 은평구, 보행자용 도로명주소 지도 제작 및 웹서비스 구축 완료 (2019-08-20 09:02:18)

고양시, ‘2019 고양시장애인가족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2019년 교통관련 지구를 위한 나의 선택은?
가까운 거리는 걸어다니기
자전거 타고 이동하기
자동차 대신 대중교통 이용하기
승용차 요일제에 참여하기
전기차로 바꾸기






울산지사 임명장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제휴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후원하기
상호명: 엔바이로스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 463 현대하이엘 315호    전화/ 1644-0172
디지털에코데일리(종합인터넷신문)       에코데일리(종합일간신문)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월간지)
에코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9 ecolove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