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 11월 19일 (화)
에코마을 |  에코마켓 |  에코맘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04월26일 11시3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신간소개...발견의 시대-찰스 코박스

[에코데일리뉴스=조재용 기자]
서울자유발도르프협동조합에서 에딘버러의 루돌프 슈타이너 학교 교사였던 찰스 코박스의 역사 이야기 ‘발견의 시대’를  첫 번째 번역서로 발간했다.

그가 쓴 ‘발견의 시대’는 중세와 근대를 중심으로 서양사와 관련된 주요 테마들을 생동감 있게 그려낸다. 그는 우리에게 역사적 인물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서임식을 하는 중세 기사들 뿐 아니라 마젤란, 레오나르도 다 빈치 등 시대를 이끌어간 역사적 인물들이 쉴 새 없이 말을 걸어온다. 찰스 코박스는 우리에게 이야기의 힘이 무엇인지 알려준다. 그 속에서 우리는 시대를 경험하고, 시대적 인물의 마음속을 들여다볼 수 있다.

►역사는 서로 이어지는 것
마틴은 수도사의 옷을 받았다. 하빗 ‘habit’이라 불리는 이 옷은 목에서 발목까지 내려오는 길이에 허리 부위를 끈으로 조이고 목 뒤에는 모자처럼 생긴 두건이 달려 있었다. 수도복은 투박하고 결이 거친 갈색 혹은 검정색이었다....오늘날 항상 같은 일을 한다는 의미의 영어 단어 습관 ‘habit’의 어원은 수도복에서 유래되었다. p.21

십자군은 더 나은 농사법과 새롭고 좋은 음식을 유럽으로 가져온 것이다....또한 향을 만드는 기술, 꽃으로 향수를 만드는 방법을 유럽으로 들여왔다. 설탕‘sugar’, 사탕‘candy’, 시럽‘syrup’ 이라는 단어가 아랍어인 것과 마찬가지로 사탕과 시럽을 만드는 지식이 유럽으로 전해졌다. p.97

찰스 코박스는 이야기 중간중간마다 어원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마을에 사는 낮은 지위의 가난한 사람을 뜻했던 ‘villains’의 의미, 빵 덩어리를 책임지는 사람을 뜻하는 주인 ‘lord’, 데인족으로부터 유래한 ‘sky’, ‘skin’ 등 어원의 이야기가 읽는 즐거움을 더한다.

언어는 그 시대의 문화와 시간적 층위를 담고 있다. 하나의 문화가 다른 문화를 만나 서로 영향을 주고받듯이, 언어의 흐름도 이러한 인류의 물결 속에서 끊임없이 교류한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십자군 원정은 유럽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그는 십자군 원정이 갖는 교류의 장을 문화와 언어의 층위 속에서 드러내고자 한다. 찰스 코박스는 우리에게 질문을 던진다. 우리의 삶은 어떤 역사적 여정을 거쳐왔는가. 그는 역사란 세계사적 흐름 속에서 이루어지는 산물임을 끊임없이 우리에게 말하고 있다.

►의식의 흐름
“아무도 나를 대변해 주지 않는다면, 스스로 나의 무죄를 증명하기 위해 기꺼이 ‘불의 시련’과 대면하겠습니다.”

즉시 한 남자가 철 조각과 쟁깃날을 가져왔다. 그들은 활활 타오르는 불길 속에 쟁깃날을 넣어 붉게 될 때까지 달구었다. 그리고는 기소된 해롤드가 불로 걸어가 빨갛게 달궈진 철 조각을 맨손으로 잡아서 모든 사람이 볼 수 있게 높이 들었다.... 곧이어  우렁찬 소리가 들렸다.

“하느님이 결정했다! 그는 불의 시련을 통과했다. 그는 결백하다!” p.17

로마 멸망 이후 게르만족은 시련의 행위를 통해 자신의 죄를 입증해야만 했다. 이러한 시죄법은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낯설게 다가온다. 찰스 코박스는 이러한 궁금증을 자아내면서, 우리와 과거의 간극을 좁힐 수 있는 이야기에 주목한다. 시죄법 이후 등장하는 알프레드 대왕의 배심제도와 존왕의 마그나 카르타 등 서양의 법체계가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우리를 안내한다.

그는 우리에게 질문을 던진다. 그렇다면 서양에서 자유의 역사는 어떻게 펼쳐지고 있는가. 스코틀랜드 독립을 외친 윌리엄 월리스의 삶, 백년전쟁에서 홀연히 나타난 잔 다르크의 모습 속에서 우리는 그들의 사유에 좀 더 다가갈 수 있다. 또한 중세 도시에서 불어오는 자유로운 도시민들의 모습과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이야기를 통해 이탈리아 르네상스의 자유로운 예술혼 등을 느낄 수 있다.

20세기 제국주의의 풍랑을 겪어온 우리는 자국사의 담론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고자 했다. 이제는 그 틀에서 벗어나 다양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봐야 하지 않을까. 그들이 어떤 역사를 살아왔는지, 그리고 어떻게 변화했는지 살펴본다면 우리를 좀 더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한국인이라는 정체성을 넘어서 세계 시민으로서 우리의 과제이기도 하다.

인류 의식의 변화 속에서 우리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이 책에서 펼쳐내는 문화적 교류와 자유에 대한 여정 그리고 인간 의식의 변화 과정에 우리는 귀를 기울이게 된다.


[조재용 기자 : hkpress@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재용 (hkpres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제주 법정사 항일...
[사회]제20회 "아름다운 ...
[사회]신간소개...발견의...
[사회]“4차 산업혁명시...
이전기사 : 제주 법정사 항일운동 기념 퍼포먼스 <불꽃을 틔우다> 시민 참가자 모집 (2019-01-29 13:49:12)

고양시, ‘2019 고양시장애인가족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2019년 교통관련 지구를 위한 나의 선택은?
가까운 거리는 걸어다니기
자전거 타고 이동하기
자동차 대신 대중교통 이용하기
승용차 요일제에 참여하기
전기차로 바꾸기






울산지사 임명장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제휴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후원하기
상호명: 엔바이로스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 463 현대하이엘 315호    전화/ 1644-0172
디지털에코데일리(종합인터넷신문)       에코데일리(종합일간신문)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월간지)
에코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9 ecolove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