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 8월 16일 (목)
에코마을 |  에코마켓 |  에코맘

뉴스홈 > 에코플러스 > 에코
2018년07월20일 16시2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7월 부산·울산지역 고농도 미세먼지, 대기정체와 광화학반응에 의한 2차생성에 의해 발생
북태평양 고기압권 내에서 국지순환으로 인한 대기정체 조건과 광화학반응에 유리한 기상 조건 형성

[에코데일리뉴스=조범용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이 부산·울산지역에서 지난 7월 10일부터 나타나고 있는 고농도 미세먼지(PM2.5) 발생 원인을 분석한 결과, 국지순환(해륙풍)에 의한 대기정체 조건에서 광화학반응에 의한 2차 미세먼지 생성이 활발하게 일어나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부산·울산지역에서 지난 7월 10일부터 나타나고 있는 미세먼지 고농도 발생 원인을 지상·위성 관측자료, 기상자료, 배출원 및 배출량 자료를 종합적으로 분석했다.

2018년 7월 전국 각 지역에서 관측된 미세먼지 PM2.5 일평균 농도를 살펴보면, 7월 10일부터 다른 지역에 비해 울산·부산지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게 나타나고 있다.

울산의 경우, 분석기간(7월 10일~19일) 동안의 PM2.5 평균농도(43㎍/㎥)가 다른 지역에 비해 10~30㎍/㎥ 높게 나타났으며, 7월 19일 23시에 최고 시간 농도 83㎍/㎥(단일 측정소 기준, 132 ㎍/㎥)를 보였다.

< 전국 시도별 미세먼지 PM2.5 일평균 농도 변화 : 7.1~19일 >

※ 미세먼지 예보 기준 강화(’18.3.27, 51→36 ㎍/㎥)로 울산 및 주변지역의 ’나쁨‘ 수준 고농도 현상이 부각되어 나타남
※ 울산의 경우, 기준 강화로 인해 최근 3년(’15~’17) 여름철(6~8월)의 ‘나쁨’ 발생일수가 4회에서 48회로 증가함

부산·울산의 미세먼지 PM2.5 일평균 농도가 높았던 7월 13~19일 경우, 북태평양고기압 내에 국지순환(해륙풍 등)이 일어나 영남남동부지역을 중심으로 대기정체가 발생했다.

또한, 고기압권에서 강한 일사와 고온(일 최고기온 30℃ 이상)으로 광화학반응에 의한 2차 미세먼지 생성이 활발하게 일어났으며, 특히 이번 미세먼지 농도의 80% 이상은 국내 영향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울산의 경우, 광화학반응이 가장 활발하게 일어나는 낮 시간대(12시~16시)에 가파른 PM2.5 농도 증가가 나타났으며, 광화학 반응에 의해 생성된 유기물질이 미세먼지 전체 성분의 44%를 차지했다.

울산·부산·경남 지역은 우리나라 1~3종 대형 사업장의 약 23%(941개소), 석유정제품 제조업의 약 31%(5개소)가 분포하고 있으며, 울산의 경우 아황산가스(SO2) 배출량은 전국 총량의 14%, 휘발성유기화합물(VOCs)는 10%를 차지하고 있으며 단위면적 대비로 보면 SO2는 1위, VOCs는 2위다.

연중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낮은 여름철에도 대기정체·광화학반응·배출조건이 동시에 형성되면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고 지속될 수 있다.(울산지역 7월 고농도 발생일수는 ‘15년 6일, ’16년 0일, ‘17년 9일, ’18년 7일 : 7.19기준)

국립환경과학원에서는 최근 영남권에서 7일간(7월 14일~20일) 지속되고 있는 고농도 미세먼지 현상은 내일(21일, 토요일) 오후부터 태풍의 간접영향을 받아 다소 강한 남동풍이 유입되면서 점차 해소될 것으로 전망하였다.

환경부는 부산, 울산, 경남도 및 국립환경과학원, 한국환경공단과 대책회의를 긴급하게 개최(7월 23일)하여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된 배출사업장을 대상으로 합동 특별점검과 대응방안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 점검에서는 휘발성유기화합물질(VOCs) 등 미세먼지 전구물질을 배출하는 화학물질 저장시설, 냉각탑 및 각종 배출시설에 대한 집중점검이 이뤄지며, 단속의 효율성과 정확도 제고를 위해 현장에서 오염물질 농도의 정밀 측정이 가능한 ‘이동측정차량’과 실시간으로 고농도 오염지역 및 배출업소 확인이 가능한 ‘드론’이 활용될 예정이다.

김종률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해당지역 배출사업장은 2차생성 미세먼지와 오존의 생성을 줄이기 위하여 방지시설의 효율을 높이거나 무더위로 인한 건강 및 환경영향을 줄이기 위하여 조업을 단축하는 등 적극적으로 오염물질을 줄이는 자발적인 노력도 기울여줄 것”을 당부했다.


[조범용 기자 : tiragon@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범용 (tiragon@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에코섹션 목록으로
[에코]해양환경공단, 청...
[에코]중소기업의 환경표...
[에코]환경보전협회 승진...
[에코]SL공사, 악취분야 ...
[에코]한국환경산업기술...
다음기사 : 한국환경공단 발간 ‘중학생이 되기 전 꼭…환경상식 10가지’ (2018-08-03 16:41:37)
이전기사 : 올 여름을 환경방학으로 보내세요 (2018-07-20 15:51:48)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2018년 온난화를 늦추는 생활 속 가장 실천하기 쉬은것은?
대중교통 자전거 이용
개인컵 사용
플러그 뽑기
장바구니 이용
이면지 재활용

제11대 수원시의회 개원, 의장...
제11대 수원시의회 첫 임시회 ...
제11대 수원시의회 전반기 조...
수원시, 8월까지 관내 농경지 ...
수원청년 네트워크, 29일 청년...







울산지사 임명장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제휴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후원하기
상호명: 엔바이로스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 463 현대하이엘 315호    전화/ 1644-0172
디지털에코데일리(종합인터넷신문)       에코데일리(종합일간신문)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월간지)
에코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9 ecolove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