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 12월 15일 (토)
에코마을 |  에코마켓 |  에코맘

뉴스홈 > 에코플러스 > 에코
2018년01월01일 16시3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온실가스 감축 정책, 국민과 함께 만든다
민•관 상설협의체 운영 등으로 이해관계자 의견 적극 수렴

[에코데일리뉴스=조범용 기자]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2018년 1월부터 온실가스 감축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민·관 상설협의체를 운영하는 등 국민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해 12월 정부의 기후변화 대응체계의 개편 및 이관에 따라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달성을 위한 기본 로드맵(이하 로드맵)‘의 수정안을 마련하고,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운영을 총괄하게 되었다.

배출권거래제는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업체들이 할당한 범위 내에서 온실가스를 배출할 수 있도록 하고, 남거나 모자란 배출권을 거래할 수 있도록 허용한 제도로서, 2015년부터 도입되었다.

환경부는 배출권거래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2018년 1월 중순부터 민·관 상설협의체를 운영할 계획이다.

협의체는 배출권거래제의 발전과 산업계의 온실가스 감축을 지원하기 위한 여러 정책을 협의하며 경제단체, 산업계 및 관계부처로 구성·운영된다.

환경부는 민·관 상설협의체의 협의 결과를 바탕으로 배출권거래제 제2차 배출권 할당계획의 2단계 할당을 2018년 내로 조속히 완료할 예정이다.

정부는 2017년 12월, 1단계 할당 시 591개의 기업에게 약 5억 3,800만 톤을 할당한 바 있다.

환경부는 올해 8월말, 제1차 계획기간(2015~2017년) 배출권 정산 완료시점까지 배출권 거래 시장을 예의 주시하며, 필요 시 시장 안정화 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업체들이 2017년 배출량을 대략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2018년 1분기까지는 일시적으로 배출권 매도 물량 부족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그러나 제2차 배출권 할당계획에서 확정한 여유 배출권 매도 유도방안(제1차 계획기간의 배출권을 제2차 계획기간으로 과다 이월시 불이익 부과)에 의해 2018년 2분기에는 배출권 거래시장의 수급불균형이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 안정화 조치는 배출권 거래시장에서 배출권의 공급이 수요보다 현저하게 부족하여 거래가 어려운 경우 시행될 수 있다.

우리나라는 2030년까지 국가 온실가스 배출전망치 대비 37%를 감축하겠다고 지난 2015년 6월 국제 사회에 약속하였으며, 이번에 수정할 로드맵은 이러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정부의 기본계획으로 지난 2016년 12월 수립되었다.

환경부는 관계부처(국조실, 기재, 과기, 외교, 농림, 산업, 환경, 국토, 해수부, 산림청)와 함께 로드맵의 수정·보완 과정에서 이해관계자 및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로드맵 수정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2017년 9월부터 민·관 공동작업반을 운영하여 로드맵 수정안을 마련하고 있으며, 2018년 상반기 내에 로드맵 수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현행 배출전망치 기준 감축목표 설정방식 검토, △해외부문 감축목표 등 부문별 감축부담 및 이행주체 구체화 등 주요 사항에 대해 전문가, 산업계, 시민사회 등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할 예정이다.

김영훈 환경부 기후미래정책국장은 “국제사회에 약속한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해 사회 구성원 모두의 감축노력이 중요하다.”라면서, “국민과 함께 하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모든 이해관계자가 참여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여 감축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범용 기자 : tiragon@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범용 (tiragon@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에코섹션 목록으로
[에코]제15회 에코맘 녹...
[에코]2017 에코맘 녹색...
[에코]”2017 대한민국 ...
[에코]남광희 한국환경산...
[에코]환경부 산하 한국...
다음기사 : 먹는샘물 공장, 탄산수에 이어 음료류 생산도 허용 (2018-01-09 13:35:33)
이전기사 : 한국환경전문기자협회, 올해를 빛낸 환경인으로 강병원의원 선정 (2017-12-27 17:10:33)

창릉천을 걷고 또 걸으며 생각하는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미세먼지 대책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중국발 미세먼지 대책
경유차 대책
비산먼지 대책
석탄화력발전소 대책

제11대 수원시의회 개원, 의장...
제11대 수원시의회 첫 임시회 ...
제11대 수원시의회 전반기 조...
수원시, 8월까지 관내 농경지 ...
수원청년 네트워크, 29일 청년...







울산지사 임명장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제휴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후원하기
상호명: 엔바이로스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 463 현대하이엘 315호    전화/ 1644-0172
디지털에코데일리(종합인터넷신문)       에코데일리(종합일간신문)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월간지)
에코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9 ecolove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