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 2월 20일 (화)
에코마을 |  에코마켓 |  에코맘

뉴스홈 > 뉴스 > 정치
2017년10월10일 22시3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체부 퇴직 고위공무원 30%, 산하기관 낙하산 재취업
고위공직자 취업제한 제도 허점 노린 관피아의 전형적인 ‘자리 나눠먹기’ 여전해

[에코데일리뉴스=조재용 기자]
박근혜 정부 집권기간 동안 산하기관 또는 유관기관에 재취업한 문체부 4급 이상 퇴직공무원이 4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노웅래 의원(더불어민주당, 마포갑)이 문체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2013~2017.1) 간 문체부 소관 취업 심사대상자 퇴직 및 취업 현황」  분석 결과, 이 기간 동안 퇴직한 4급 이상 공무원은 총 131명이며, 이 가운데 40명이 문체부 산하기관 및 유관기관에 재취업 한 것으로 확인됐다.

자료에 따르면, 퇴직 당일 재취업한 경우도 4건이나 있었다. 2013년 당시 문체부 감사관실 서기관이었던 구 모씨는 퇴직과 동시에 도박문제 관리센터 사무국장으로, 2015년 문체부 국장이었던 도 모씨는 같은 날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사무처장으로, 문체부 과장이었던 김 모씨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사무국장, 국립중앙극장 부장 서 모 씨는 국립 발레단 사무국장으로 재취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고위 퇴직공무원의 산하·유관기관 재취업이 가능했던 이유는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취업심사를 받지 않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40명의 재취업자 가운데 36명이 취업제한 심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특히 한국관광공사나 강원랜드와 같이 ‘공직유관단체’로 지정돼 있는 기관인 경우, 그리고 대한체육회, 도박문제관리센터, 한국카지노관광협회 등 ‘영리 사기업’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 경우 취업심사를 받지 않아도 퇴직공무원의 재취업이 가능하다.

퇴직한 공직자가 관련 기관에 재취업해 거대한 이익집단을 구축하는 이른바 ‘관피아’를 근절하기 위해 지난 2015년 정부가 도입한 ‘공직자 취업제한 심사제도’가 사실상 제 효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노웅래 의원은 “전직 공무원이 퇴직 후 낙하산으로 가있는 산하 유관기관을 과연 문체부가 제대로 관리감독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이러한 낙하산식 짬짜미 인사가 적폐를 만들어 낸다”고 지적했다. 또한 “공직자의 ‘자리 나눠먹기’식 재취업을 근절시키기 위해서라도 퇴직공무원들의 취업제한 심사를 더욱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재용 기자 : hkpress@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재용 (hkpres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섹션 목록으로
[정치]노웅래 의원, 언론...
[정치]노웅래, 학교 인근...
[정치]노웅래 의원, ‘한...
[정치]민주당 환경특별위...
[정치]참외밭을 갈아엎을...
선거기간동안에는 댓글 입력을 차단합니다.
다음기사 : 강병원 의원, ”친환경차 보급확대, 제조사 역할 더 커져야” (2017-10-10 22:45:52)
이전기사 : MB 정부 스스로도 ”자원외교 낙제점” 시인 (2017-10-10 22:13:24)

전국 7개 종단이 함께 참여하는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2018년 새해 교통관련 지구를 위한 나의 선택은?
가까운 거리는 걸어다니기
자전거 타고 이동하기
자동차 대신 대중교통 이용하기
승용차 요일제에 참여하기
전기차로 바꾸기







울산지사 임명장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제휴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후원하기
상호명: 엔바이로스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 463 현대하이엘 315호    전화/ 1644-0172
디지털에코데일리(종합인터넷신문)       에코데일리(종합일간신문)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월간지)
에코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9 ecolove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