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 4월 24일 (화)
에코마을 |  에코마켓 |  에코맘

뉴스홈 > 뉴스 > 문화
2017년04월26일 17시4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남산예술센터 2017 시즌 프로그램 극단 골목길 공동제작
모든 군인은 불쌍하다

[에코데일리뉴스=김광호 기자]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 남산예술센터와 극단 골목길이 공동 제작해 지난해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에서 초연한 <모든 군인은 불쌍하다>(작/연출 박근형)가 오는 5월 13일(토)부터 6월 4일(일)까지 남산예술센터 무대에서 다시 한 번 관객과 만난다.

2015년부터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현안에서 비롯한 가장 쟁점적인 작품이자 예술검열 논란의 도화선이 된 <모든 군인은 불쌍하다>는 2016년 3월 남산예술센터 무대에서 그 실체를 최초로 드러냈다.

이후 ‘권리장전2016_검열각하’, ‘광장극장 블랙텐트’, ‘촛불집회’ 등 예술계 전반에서의 다양한 활동과 노력으로 현장 예술인들의 목소리가 더욱 높아지기 시작하면서 블랙리스트의 실체가 수면 위로 떠오른 2017년 지금, <모든 군인은 불쌍하다>가 같은 무대에 다시 오른다.

올해는 특히 박근형 연출가와 김재엽(연출가, 검열백서준비위원회 사무국장), 김미도(연극평론가, 검열백서준비위원회)가 이 작품과 검열에 대해 이야기를 하며 3주간 재공연의 포문을 열 예정이다.


<모든 군인은 불쌍하다>는 초연 당시 국내외 관객과 전문가로부터 성원과 지지를 얻었으며, 주요 연극상을 수상했다.

개막 당일부터 전석 매진 기록을 세우며 객석점유율 116%를 달성했고, 연극계와 관객들의 추가 공연 요청에 힘입어 1회 특별공연을 추가했다. 또한, 연극계뿐만 아니라 문학, 영화 등 예술분야 전반의 전문가들이 호평을 남기기도 했다.

소설가 장정일은 “크고 작은 영웅이 유장하고 비장한 이야기를 풀어가는 전쟁서사는 관객이 몰입하기 좋은 주제지만 낭만화를 피할 수가 없는데, 작가는 각기 다른 시공간에서 일어나는 네 가지 사건을 교차 편집하는 것으로 이화 효과를 구축했다”라고, 문학평론가 고영직은 “네 개의 에피소드를 엮어 국가폭력의 문제를 비판적으로 성찰한 작품, 근대국가는 희생의 시스템을 통해 작동한다.”라고 평했다.

국내에서의 성과에 힘을 얻은 이 작품은 ‘페스티벌/도쿄(Festival/Tokyo) 2016’에 공식 초청돼 지난 10월 27일부터 30일까지 도쿄 시내 아울스팟(OwlSpot) 극장에서 다시 막을 올렸다.

작품을 초청한 페스티벌/도쿄 예술감독 이치무라 사치오(市村 作知雄)는 세계 곳곳의 군인들의 죽음을 말하고 있는 이 작품에 대해서 “죽는 자는 말이 없다. 오직 산 자만이 말을 할 뿐이다. 하지만 죽은 자가 말을 할 수 있게 하는 것, 그것이 바로 연극임을 알 수 있게 해 주는 작품”이라고 말했으며, 일본 연극평론가 니시도 고진(西堂行人)은 “더 이상 국가가 개인을 지켜주지 않는다는 명제를 표명하는 작품으로, 이는 한국, 일본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직면하고 있는 문제다. 결국 국가가 얼마나 개인과 괴리되어 있는지를 보여주는 동시대 작품”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말에는 각종 수상 소식으로 공연계를 달궜다. 월간 한국연극 ‘2016 공연 베스트 7’ 선정, 한국연극평론가협회 ‘올해의 연극 베스트3’ 선정, ‘제53회 동아연극상 작품상, 시청각디자인상(무대디자이너 박상봉) 등 주요 연극상을 수상하며 평단으로부터 “한국 사회를 유지하는 시스템의 원리와 작동 방식에 문제제기를 하면서 관객에게 창발적 의미 생성을 유도하는 작품”(한국연극평론가협회 심사평), “군대라는 특수성 짙은 소재를 인간의 비극이라는 보편성으로 승화시킨 점이 돋보였다.

연출, 연기, 무대 측면에서 완성도가 높은 수작”(동아연극상 작품상 심사평)과 같은 호평을 받았다.

재공연 첫 날인 13일(토) 공연이 끝난 후 박근형(작가/연출가), 김재엽(연출가, 검열백서준비위원회 사무국장), 김미도(연극평론가, 검열백서준비위원회)가 ‘검열에 대해 말한다 - <모든 군인은 불쌍하다>를 중심으로’를 주제로 문화예술계와 이 작품을 둘러싼 예술검열 논란에 대해 검열의 직접적 당사자로서 뜨거운 대담을 나눈다. 20일(토) 공연 종료 후에는 JTBC <차이나는 도올> 강연 프로그램에서 중국의 근현대사 강의를 흥미진진하게 보여주었던 도올 김용옥 선생(한신대학교 석좌교수, 철학자)이 ‘도올 김용옥이 본 <모든 군인은 불쌍하다>’라는 타이틀로 작품에 관한 짧은 강연과 토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남산예술센터 시즌 레퍼토리 작품으로 자리매김한 <모든 군인은 불쌍하다>는 5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두 건의 지역문예회관 투어협력공연으로 초청돼 인천문화예술회관 ‘스테이지149 연극선집1(6월 16~17일,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 성남문화재단 ‘시리즈-연극만원滿員(6월 22~24일,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 무대에 오른다.

<모든 군인은 불쌍하다>는 네 개의 에피소드를 엮어 국가폭력의 문제를 비판적으로 성찰한 작품이다. 2016년 대한민국 경남, 한국 사회의 강압적인 병역의무 제도 아래 무장탈영한 병사, 1945년 일본 가고시마, 일제 식민지 시절 특공대 병사에 지원한 조선 청년들의 슬픈 초상, 2004년 이라크 팔루자, 종교‧이데올로기 분쟁 중심 국가에서 벌어진 잔혹한 민간인 학살, 2010년 대한민국 백령도, 국가주의에 희생당한 개인을 통해 드러나는 억압된 사회의 진실성. 각기 다른 시공간에서 벌어지는 역사적 사건들을 통해 국가와 거대담론에 내재되어 있는 ‘국가란 무엇인가’라는 무거운 질문을 던진다.

작가이자 연출가인 박근형은 1999년 <청춘예찬>으로 그해 연극계의 모든 상을 휩쓸며 평단과 관객에게 이름을 알렸으며, 대표작으로는 <선착장에서>, <경숙이, 경숙아버지>, <너무 놀라지 마라>, <만주전선> 등이 있다. 올해 공연에는 <청춘예찬>, <햄릿-더 플레이>로 주목받은 배우 김동원을 비롯한 이원재, 고수희, 강지은, 서동갑 등 초연 배우들이 다시 한 번 무대에 오르며, <소년 B가 사는 집>, <햇빛샤워>의 주역배우 이기현과 최근 <세일즈맨의 죽음>에서 활약 중인 배우 손진환이 새롭게 투입돼 초연을 뛰어넘는 재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김광호 기자 : elc0512@hanmail.net]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광호 (elc0512@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섹션 목록으로
[문화]제1회 한국시니어...
[문화]제52회 가톨릭 독...
[문화]멸종위기에 처한 ...
[문화]명지대 문예창작과...
[문화]힐링의 섬 靑山島...
다음기사 : 서울문화재단, 전국 문화예술기관 최초 근로자이사 선임 (2017-05-01 08:56:19)
이전기사 : ”문화와 하늘을 잇다’ (2017-03-23 11:35:1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2018년 온난화를 늦추는 생활 속 가장 실천하기 쉬은것은?
대중교통 자전거 이용
개인컵 사용
플러그 뽑기
장바구니 이용
이면지 재활용






울산지사 임명장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제휴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후원하기
상호명: 엔바이로스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 463 현대하이엘 315호    전화/ 1644-0172
디지털에코데일리(종합인터넷신문)       에코데일리(종합일간신문)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월간지)
에코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9 ecolove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