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 10월 24일 (수)
에코마을 |  에코마켓 |  에코맘

뉴스홈 > 수도권 > 서울시
2016년12월03일 19시5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유용 서울시의원, G밸리의 경쟁력 있는 첨단산업 기지 발전을 위해 하루빨리 인프라 구축해야....

[에코데일리뉴스=조재용 기자]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유 용 의원(더불어민주당·동작4)은 지난 11월 11일부터 11월 24일까지 제271회 정례회 기획경제위원회 행정사무감사 실시기간 중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 자리에서, G밸리 문제점을 언급하며 부족한 인프라를 구축하여 성공적인 공업지구가 되도록 주문하였다.

G밸리는 우리나라 최초의 국가산업단지로 구로구 구로동과 금천구 가산동 일대 192만 2,261㎡ 부지로, 총 3개 단지로 구성되어 있으며, 1단지는 구로구, 2·3단지는 금천구 관할로 1980년대 중반까지 국가 수출의 10% 이상을 차지하면서 국내 산업단지 역할을 대표하였다.

2000년 9월 키콕스벤처센터 건립과 함께 명칭을 서울디지털산업단지로 변경하여 G밸리란 이름도 이때부터 쓰기 시작했고 구로동과 가산동 명칭에 모두 영문 `G`가 들어간다는 이유로 G밸리라 불리게 됐다.
 
G밸리는 2005년 말 입주 기업 5,000개를 돌파한 이후 불과 5년 만에 1만개를 넘어서면서 5년 넘게 고속성장 하였으나, 성장세는 2014년부터 주춤하였고, 한국산업단지공단 자료에 따르면 2013년 입주 기업 수는 1만 1,911개로 최고점을 찍었다.

그러나 이듬해부터 대폭 줄기 시작하여 2014년 1월부터 임대 사업자를 제외하면서 수치에 변화가 왔는데, 이는 입주 기업 수 산정 방식이 변경됐기 때문인데 생산에 기여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2,000개 가까운 임대 사업자가 제외된 수치 조정을 한 이후에도 입주 기업 증가세는 누그러들었고, 2016년 6월 현재 9,815개로 최근 2년 사이에 고작 25개 기업만 추가 입주한 상황이라고 유 용 의원(더불어민주당·동작4)은 밝혔다.

이에 유 의원은 입주 기업 수 감소 원인으로 열악한 교통 환경, 누추한 주거 환경, 부족한 문화 인프라 등을 언급하면서, 하루 16만명이 일하는 G밸리의 가장 큰 불만은 도로 정체로 이는 대부분 도로가 편도 2차로인 탓으로 유동인구를 고려하지 않고 건물만 새로 짓고 도로는 넓히지 않았기 때문이라 지적하였다. 또한 G밸리를 동서로 갈라놓은 경부선 철도는 주변 환경 공해는 물론 자동차 통행을 방해하여 출·퇴근 불편과 업무생산성 저하 발생의 요인이라 하였다.

유 의원은 “G밸리가 경쟁력 있는 첨단산업 기지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경부선 지하화, 가산역사 개발, 가리봉동 재개발 등 대형 과제를 함께 검토할 필요가 있고, 철도 지하화가 논의된 적은 있지만 예산 부족 등 이유로 미제로 남아 있는 상황이어서 하루 빨리 2공단과 3공단을 연결하는 2~3개 터널공사라도 추진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조재용 기자 : hkpress@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재용 (hkpres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서울시섹션 목록으로
[서울시]서울시, 올해 110...
[서울시]건강하고 맛있는 ...
[서울시]권순선 시의원, 균...
[서울시]유용 서울시의원, ...
[서울시]시민 힘 모아 맑은...
다음기사 : 서울문화재단, 2016년 ‘서울문화’ 10대 키워드 발표 (2017-01-17 17:55:52)
이전기사 : 서부수도사업소, 시민 재능기부 아리수 벽화조성 (2016-11-16 11:17:16)

창릉천을 걷고 또 걸으며 생각하는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미세먼지 대책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중국발 미세먼지 대책
경유차 대책
비산먼지 대책
석탄화력발전소 대책






울산지사 임명장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제휴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후원하기
상호명: 엔바이로스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 463 현대하이엘 315호    전화/ 1644-0172
디지털에코데일리(종합인터넷신문)       에코데일리(종합일간신문)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월간지)
에코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9 ecolove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