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osting_users/btb_ecolover/www/html_tpl/in_bottom_menu1_1.html
/home/hosting_users/btb_ecolover/www/html_tpl/in_bottom_menu2.html
html_tpl/rows_관련뉴스상세.html
./html_tpl/detail_memo_addform.html
./html_tpl/detail_memo_detail_1.html
./html_tpl/detail_memo_detail_2.html
html_tpl/search_part.html
html_tpl/main_log_not.html
html_tpl/log_not.html
./html_tpl/detail.html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 작년 벤처펀드 대기업 출자 비중 0.8%에 그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 9월 29일 (금)
에코마을 |  에코마켓 |  에코맘

뉴스홈 > 뉴스 > 경제
2013년10월19일 21시0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작년 벤처펀드 대기업 출자 비중 0.8%에 그쳐
“2009년 13.9%, 2010년 6.4%, 2011년 7.5%, 2012년 0.8%로 계속 하락”

정부가 벤처·중소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민간 투자자와 조성한 펀드에 대기업의 참여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오영식의원(민주당, 강북구 갑)이 중소기업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5∼2012년 정부 모태펀드에서 결성된 자(子)펀드에 대기업이 출자한 금액은 총 6천73억원으로 전체 자펀드 총 결성액 7조 2천252억원의 8.4%에 불과했다.

대기업 출자비중은 2009년 13.9%, 2010년 6.4%, 2011년 7.5%, 2012년 0.8%로 계속 하락하고 있다. 특히 작년 한해 결성된 자펀드 규모는 6천318억원이었지만 대기업은 5개사가 51억원을 출자하는데 그쳤다.

자펀드는 정부 재원으로 조성된 모태펀드와 대기업과 벤처캐피털 등 민간 투자자의 출연금으로 조성된다.

오영식의원은 “벤처펀드 특성상 투자 회수 기간이 길고 투자 위험이 크기 때문에 대기업이 벤처펀드에 대한 출자를 기피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조재용 기자 : hkperss@naver.com]

[저작권자 (c) 에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News Network 에코데일리 (www.ecolover.co.kr)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재용 (hkpres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경제섹션 목록으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다음기사 : 성공적인 창업, 서울중기청 비즈니스지원단이 책임 진다. (2013-10-25 08:28:49)
이전기사 : 이낙연 의원, ”한국은행 지방인재 채용해놓고 차별했다”고 밝혀 (2013-10-19 21:20:3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html_tpl/poll_main.html
html_tpl/poll_rows_list.html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






html_bbs/bbs_rows_simple_01_noicon.html
울산지사 임명장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제휴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후원하기
상호명: 엔바이로스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 463 현대하이엘 315호    전화/ 1644-0172
디지털에코데일리(종합인터넷신문)       에코데일리(종합일간신문)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월간지)
에코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9 ecolove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