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23년 5월 30일(화)
에코마을 |  에코마켓 |  에코맘


서울에코맘
경기에코맘
인천에코맘

뉴스홈 > 에코맘 > 에코맘정보 > 상세보기
지구를 사랑하고 환경을 사랑하는 주부들의 모임 에코맘입니다. 알고 있는 또는 들은 중요한 정보들을 올려주세요.에코맘에 필요한 정보는 무엇이든지 환영합니다.
제목 아토피질환, 열을 내고 땀을 흘려야 증상 완화 2009-07-06 18:24:12
작성인
조현숙 에코맘기자 조회:2097     추천:199

아토피를 앓는 경우 의사들은 몸과 피부를 시원하게 유지하라고 처방하는 경우가 많다.

따뜻한 물에 들어가거나 운동을 해서 땀이 나고 모공이 열리면 피부가 붉어지고 발진이 생겨나기 때문이다.

시원하게 피부를 유지하면 발진 반응이 없으므로 아토피의 고통이 덜하다고 여겨진다. 하지만 시원하게 유지하는 것이 정말 옳은 방법일까?

석문한의원 아토피 치료실 배정규 원장은 다른 방법을 이야기 한다.

오히려 몸을 따뜻하게 해야 하며 열을 내고 땀을 흘려야 아토피에 호전이 있다는 것.

피부를 시원하게만 하면 저체온이 된다. ‘체온 면역력’의 저자 아보 도오루 교수는 저체온은 만병의 근원이라고 설명한다. 저체온이 되면 인체의 면역체계인 림프구의 수치가 떨어진다는 것이다.

몸에 평열이 높아야 혈액순환이 원활해지며 신체가 건강해지게 된다. 운동을 열심히 하게 되면 혈액이 온몸에 공급되고 열이 나고 땀이 나면서 피부에 쌓인 독소를 땀과 함께 배출하게 된다.

아토피의 경우 피부 순환에 문제가 있다. 몸을 시원하게 유지하면 순환의 기능은 더욱 떨어지게 된다.

열이 나서 발진이 일어나는 것은 아주 정상적인 인체의 자가 치료과정이다.

오히려 운동을 하고 땀을 내면 아토피 완치의 길은 더욱 가까워진다.

피부를 시원하게 하는 것은 당장은 좋을 수 있지만 장기적인 치료로 보았을 때 오히려 몸을 약해지게 하고 아토피 또한 낫지 않는 길로 들어서는 것이다.

체온을 높이는 것은 인체의 면역력을 강화시키는 좋은 방법이다. 높은 체온은 혈류를 좋게 하고 림프구의 수치를 올려 면역력이 강해지는 것이다.

체온을 높이는 방법은 따뜻한 물에 몸의 깊은 곳 까지 따뜻해지도록 10분 이상 목욕을 하는 방법이 좋다. 또 20분 이상 운동을 통해 체온을 높이고 땀이 나는 것이 좋다.

운동을 통해 땀을 흘린 후에는 반드시 샤워를 해서 염분과 오염물을 씻어주는 것이 좋다. 땀을 흘린 후 그대로 두면 피부에 좋지 않다. 제대로 된 방법을 알지 못하기에 아토피는 오랜 기간 낫지 않는다.

아토피는 불치가 아니다. 전문의를 만나 아토피의 치료와 관리에 대한 바른 방법을 알아 치유하면 아토피는 긴 시간이 걸리지 않아 완치될 수 있다고 석문한의원 아토피 치료실에서는 설명하고 있다.


[출처 : 석문한의원]

   메모
추천 소스보기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다이어트는 규칙적인 식사와 운동이 중요 (2009-07-06 18:22:37)  
다음글 : 고마워요 에코맘 (2009-07-06 18:25:15)  
 

울산지사 임명장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광고제휴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고충처리인 후원하기
상호명: 엔바이로스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덕동 463 현대하이엘 315호    전화/ 1644-0172
디지털에코데일리(종합인터넷신문)       에코데일리(종합일간신문)     환경을 사랑하는 사람들(월간지)
에코데일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9 ecolover.co.kr All rights Reserved.